맥주를 만들어 내는데는 크게 나눠서 2가지 공정이 필요합니다.
우선 대맥을 발효시켜서 맥아로 만드는 과정, 다음으로 그 맥아와 쌀 등의 전분원료와 물, 호프로 달콤한 맥즙을 만들고 그것을 발효시켜서 마무리하는 양조공정이 그것입니다.
맥주가 제품이 될 때 까지는 적어도 100일은 걸립니다. 맥주 보리를 맥아로 만드는데 약 10일, 맥아의 후숙기간은 1개월 이상 걸립니다. 또한 맥주를 발효시키는데 약 1주일 쯤 걸리며 발효가 끝난 후 숙성시켜 맛과 향을 풍부하게 합니다. 숙성이 끝난 맥주를 맑게 여과하여 병에 담고 저온처리를 하여 완성 시킵니다.
 
맥아제조는 보리를 띄우는 과정을 통해서 보리속에 있는 전분의 고리를 끊어 당화시키는 공정인데 이 공정에서 맥아가 가지고 있는 아밀라제라는 효소를 활성화 시킵니다.
전분을 당화시키려면 우선 전분을 호화시킨 다음 당화를 시키는데 맥아를 만드는 공정에서는 호화가 주로 이루어 진다고 보면 됩니다. 당화의 정도에 따라 Well Modified 혹은 Medium Modified된 맥아라고 대별하며 당화된 정도에 따라서 맥주공정 중의 당화 방법이 달라 집니다.
 
맥주의 종류는 그 역사 만큼이나 다양해서 맥아 혹은 보리를 가공하는 방법에 따라서 맛과 향이 달라 집니다. 가공하는 방법은 주로 열을 가하여 하는 방법으로 온도에 따라 여러가지 맥아를 만들 수 있습니다.
 
가공작업이 끝난 맥아를 분쇄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그 후, 분쇄된 맥아의 양조용수를 넣고 보일링을 통해 발효하기 쉬운 당으로 뽑아냅니다. (스텝매싱, 디콕션매싱)
 
여과된 맥즙에 호프를 넣고 끓여주는 과정입니다.
 
끓임과정에 발생된 호프의 찌꺼기등을 여과하여 깨끗한 맥즙을 얻는 과정을 거친 후 효모 투입을 위한 온도로 (섭씨 8도~15도) 냉각 시킵니다.
 
효모를 첨가하여 당을 발효시켜 알코올과 탄산가스를 생성하는 발효과정을 거칩니다. 발효온도에 따라 맥주의 품질이 달라지므로 정해진 온도로 엄격하게 조정되어야 합니다.
 
온도를 섭씨 0~4도로 냉각하여 1~2주일 저장하여 숙성과 냉혼탁 형성기간을 가집니다.
 
매장을 찾아준 고객들께 맛있게 만들어진 맥주를 드립니다.
 
 
  위로가기
위로가기